커뮤니티

용산서 부실대응 이면엔 ‘대통령실 용산 이전’ 있었다[이태원 핼러윈 참사]

컨텐츠 정보

본문

용산서 부실대응 이면엔 ‘대통령실 용산 이전’ 있었다[이태원 핼러윈 참사] (daum.net) 


윤 취임 후 집회 대응 인원 늘려
방범·순찰보다 대통령실 경비 주력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 인근에서 촛불전환행동 주최로 열린 윤석열 정부의 퇴진을 요구하는 제12차 촛불집회에서 참가자들이 LED촛불과 휴대전화 손전등을 켜고 있다.

‘이태원 핼러윈 참사’ 때 적시에 경찰력이 투입되지 못한 배경에 대통령실 용산 이전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태원과 대통령실을 관할하는 서울 용산경찰서가 경력 운용 우선순위를 대통령실 경비에 둔 탓에 참사 대응이 늦어진 게 아니냐는 것이다.

3일 경향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용산서 경비 인력은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방범순찰 중심에서 집회·시위에 대처하는 인원 중심으로 재편됐다. 경력 운용도 다수 인원이 몰릴 것으로 예견된 핼러윈 행사보다 참사 당일 대통령실 인근에서 열린 집회·시위 대처에 우선 순위를 뒀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성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을 통해 윤 대통령 취임 전후 용산서 부서별 인력 현황을 보면, 지난 2월과 10월 경비과 인력은 1명 순감했다. 방범순찰대 인원이 9명 줄었고, 대신 집회·시위 상황에 대응하는 경비작전계 인력 8명을 늘렸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의무경찰이 폐지되고 있고, 부대원들이 사라지니 지휘인력도 불필요해져 방범순찰대 인원이 줄어든 것”이라며 “지방에는 방범순찰대가 없는 경찰서가 더 많다”고 말헀다.

용산서는 올해 3월부터 경비와 정보 관련 인력 충원에 집중했다. 경비과 경비작전계, 경호담당과, 정보과 인력이 충원 대상이었다. 대통령 이동 시 교통 통제와 신호개방 등 교통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교통안전계를 20명가량 충원했다. 방범이나 순찰 등 민생보다 대통령실 경비에 주력했다. ‘마약과의 전쟁’이라는 정부 기조에 맞춰 당일 경찰력을 마약 단속에 우선 투입했다는 지적도 있다.

용산서가 경력 운용 우선순위를 대통령실에 둔 사실은 당일 용산서장의 동선을 통해서도 확인된다. 참사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책임으로 대기발령 후 수사 대상이 된 이임재 전 용산서장은 참사 당일 오후 8시30분까지 대통령실 인근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퇴진 촉구’ 집회 현장에 있었다.

이 전 서장은 소방에 사고 신고가 처음 접수되고 5분이 지난 10시20분 참사 현장에 도착했다. 그에 앞서 당일 오후 6시34분 ‘압사당할 것 같다’는 신고를 시작으로 10시11분까지 사고 위험을 알리는 다급한 신고가 112에 11건 접수된 터였다. 이 전 서장은 11시36분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참사 현황을 보고했다. ‘압사당할 것 같다’는 112 신고가 접수되고 5시간2분, 소방에 첫 신고가 접수되고 1시간21분이 지난 뒤였다.

유경선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94 / 1 Page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