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곽상도 사무실 간판 ‘국민의힘’→‘아빠의힘’으로 바꿔

컨텐츠 정보

본문

93673ca56c2acff87b26f8c24cb9e489_1632986857_1595.jpg

29일 오전 대구경북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이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논란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대구 남구 곽상도 의원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국회의원 사퇴요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국민의힘 당 로고 위에 '아빠의힘'이라고 쓰여진 로고를 붙이고 있다. 2021.9.29/뉴스1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아들 곽병채 씨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6년 근무한 뒤 50억 원을 받아 논란이 된 가운데, 여당 지지 성향 청년단체 회원들이 곽상도 의원 사무실 간판의 ‘국민의힘’ 로고를 ‘아빠의힘’으로 바꿔 달았다.

 

대구경북대학생진보연합과 적폐청산대구시민촛불연대는 29일 오전 대구 남구 곽상도 의원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불공정한 ‘아빠 찬스’ 퇴직금 50억 청년들은 분노한다. 곽상도는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곽상도 의원은 더는 대구시민을 부끄럽게 하지 말고 의원직에서 사퇴하고 수사에 임하라”고 말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의원실 간판에 붙어 있는 국민의힘 로고 대신 ‘아빠의힘’ 로고를 달았다. 아빠의힘은 곽 의원 아들이 곽 의원 덕분에 화천대유에서 일하면서 경력과 급여에 맞지 않은 과도한 퇴직금을 받았다고 주장하는 네티즌들이 곽 의원 부자를 비판하기 위해 만든 말이다.

 

한편 곽병채 씨는 곽 의원 페이스북을 통해 올린 입장문에서 50억 원은 자신이 화천대유에서 여러 중요 업무를 맡은 정당한 대가라는 취지로 반박했다. 그는 50억 원에 대해 “일 열심히 하고, 인정받고, 몸 상해서 번 돈”이라며 “아버지(곽상도)가 화천대유의 배후에 있고, 그로 인한 대가를 받은 것이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중앙일보기사...좀 찝찝...ㅠㅠ  

 

관련자료

댓글 1
Total 854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공지사항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