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추미애, 이낙연후보와 캠프 검찰쿠테타 모의세력 언어로 민주당경선장 내부총질

컨텐츠 정보

본문

-고발장사주로 이득본건 윤석열 김건희 한동훈 청부고발장 명시된 사람들.
-검찰개혁 그만두고 국면전환 요구했던 정치공학 실패 다시 개혁.
-대장동의 본질은 불로소득을 환수하는 <지대개혁>의 필요성 알린사건.
-윤석열 청부고발사건 검찰개혁 미루면 안된다는 당위성 보여준 대사건.
-검.언.정 장관해임 분위기 만들고, 당시 이낙연 민주당 지도부 동조.


<'검찰 쿠데타 모의 사건'을 덮으려는 세력에 물러서면 안 되는 이유>

검찰개혁 그만두고 국면전환 요구했던 정치공학 실패 다시 개혁 입니다.


윤석열이 의혹의 중심에 있는 '청부고발 사건'은 검찰 개혁을 미루면 검찰 쿠데타를 막지 못한다는 개혁의 필연성과 당위성을 그대로 보여주고있는 대사건입니다. 당연히 고발장으로 이득을 볼 사람이 모의했을 것인데, 그들은 윤석열과 김건희, 한동훈 등 청부 고발장에 명시된 사람들입니다.


그들의 수법은 '조국 죽이기'도 '조국 사태'로 바꾸었고 , '장관 지휘권 항명 사태'도 '추윤갈등'으로 프레임을 만드는데 성공해 왔습니다. 그 정도로 음습한 기획력과 언론 동원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지난 총선거 직전 검찰발 북풍기획이 디지털 증거로 드러났음에도 제보자를 역으로 공격하고 심지어 '박지원 게이트'라고 명명하며 소란을 피워 민심을 반신반의하게 만들어 본질을 물타기했습니다.


그러니 공수처는 여론몰이에 당하지 않도록 수사 속도를 내야할 것입니다. 개혁정권 연장을 저지하려는 검.언.정 카르텔은 추석 연휴 직전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 사건'이라고 또 다른 이슈를 건져올려 '검찰 쿠테타 모의 사건'을 다 덮어버렸습니다.


대장동의 본질은 불로소득을 환수하는 <지대개혁>의 필요성을 알리는 사건입니다.그러나 검.언.정 카르텔은 자신들을 겨냥하는 지대개혁이라는 본질은 회피하고 의혹만 키우고 치고빠지기를 할 것입니다.


그럼에도 이낙연 후보와 캠프는 언론을 빙자해 민주당 경선장에 끌고와 내부총질하는 사태까지 벌어졌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거듭된 실수를 하고 있습니다. 검난을 일으킨 수괴를 지목하는 배짱은 간데없고 느닷없이 그 하수인을 장관이 '왜 자르지 않았느냐?'고 다그치는 질문으로 여전히 '추윤갈등 프레임'을 역이용하며 저를 저격한다는 것입니다.

 

마치 손준성 검사가 주범이고, 장관이 인사조치를 제때 안해 직무유기한 것처럼 만들어, 손준성에게 뒤집어 씌워 '깃털뽑기'만 하겠다는 윤석열의 논리에 동조하는 것입니다. 장관이 적법한 지휘권행사로 절차에 따라 감찰과 징계를 청구한 것임에도 손준성 검사는 즉각 장관몰아내기 연판장의 선두에 섰던 자였습니다. 

 

검.언.정은 이미 장관 해임 분위기를 만들고 있었고, 당시 이낙연 민주당 지도부도 여론을 빙자해 개혁을 뒷받침해야 할 타이밍에 거꾸로 장관해임에 동조하고 청와대에 건의했던 것입니다.
 

검찰개혁은 이제 그만하자며 국면전환을 요구했던 정치공학은 실패했습니다. 검찰개혁 이슈를 뒤로 감추면 좋은 이슈가 조명될 것이고 재보궐 선거를 무난하게 치룰 수 있다는 정치공학이 개혁을 눌렀으나, 크게 잘못된 판단이라는 것이 드러났습니다.


검찰 개혁이 퇴장하면 그 자리에 좋은 이슈가 조명받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무관심 속에 은밀한 쿠데타가 들키지 않고 진행될 뻔했습니다. 은밀한 쿠데타가 들키자 언론을 이용해 대장동의혹으로 이슈를 바꾸었습니다.

 

민주당이 이슈를 바꾸는 것이 아니라 검은 카르텔이 언제나 이슈를 만들어냅니다. 이슈를 이슈로 덮는 카르텔의 힘입니다. 정의를 불의와 바꾸는 법기술자 검찰을 개혁하지 않고서는 조금도 더 나아갈 수 없음을 절실하게 알게된 것입니다.

 

다시 개혁입니다.
개혁의 숨통을 틔워야 합니다.
개혁의 깃발을 높이 들어야 합니다.

 

p1065552808096058_724_thum.jpg

[저작권자ⓒ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19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공지사항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