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추미애 “디지털 증거라는 것이 불시에 나타나는 것”…한동훈 폰에 합리적 의심

컨텐츠 정보

본문

-추 전 장관,한동훈핸드폰에 상당량이 있기 때문에 기를쓰고 감추거나 하지 않나?
-고발사주관련, 핸드폰에 "합리적 의심이 드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반문.
-아주경제,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폰 포렌식의 필요성이 더 강조, 이스라엘 간다.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과 한동훈 검사 간 백여차례 전화통화 문자 오갔다고 보도.
-제보자 조성은,법적책임 있는 분들 솔직하게 정면으로 법적책임 받았으면 좋겠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또 다른 증거들이 디지털 증거의 형태로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16일 오후 TBS ‘신장식의 신장개업’에서 “디지털 증거라는 것이 불시에 나타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추 전 장관은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폰을 언급했다. 그는 “한동훈 검사장의 핸드폰만 제대로 들여다볼 수 있다 해도 거기에 상당량이 있기 때문에 기를 쓰고 감추거나 하지 않나, 다 합리적 의심이 드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p1065599633221479_184_thum.jpg

관련 아주경제는 고발 사주 의혹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폰 포렌식의 필요성이 더 강조되고 있다며 이스라엘로 보내질 가능성도 있다고 14일 보도했다

([단독] ‘고발사주 사건’으로 더 중요해진 한동훈 핸드폰, 결국에는 이스라엘 간다).


앞서 지난해 12월 23일 <[단독/윤석열 징계의결서 입수-4]‘검언유착’ 보도 전후, 윤석열-한동훈 백여차례 통화> 기사에서 ‘검언유착 사건’ 보도 이후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과 한동훈 검사 간에 백여차례 전화통화와 문자메시지가 오갔다고도 보도했다.

 

p1065599633221479_820_thum.jpg
▲아주경제

 

관련해 한동훈 검사장은 16일 추미애 전 장관을 공무상비밀누설,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허위사실유포(명예훼손) 등 혐의로 공수처에 고소·고발했다고 밝혔다.

 

한 검사장은 “추미애 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법무부 장관 재직 중 공무상 알게 된 비밀인 감찰 자료와 통신비밀보호법상 공개가 금지된 통신 비밀 등을 누설하고, 제가 소위 ‘고발 사주’ 의혹에 관여했다는 등 터무니없는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아주경제에 대해서도 한 검사장은 “검찰이 아니면 절대 나올 수 없는 수사기밀과 수사계획을 검찰 관계자 발로 명시해 단독으로 보도”했다며 “그 경위를 밝히고 유출자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올마이티미디어 대표(전 미래통합당 선대위 부위원장)는 17일 당분간 언론 인터뷰를 자제하겠다면서도 은폐될 순간이 오면 다시 등장하겠다고 했다.

조성은 대표는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서 “대검 감찰에 이어 공수처 수사, 중앙지검 수사까지 이뤄지기에 공익신고를 한 입장에서는 수사에 협조할 뿐이지 언론에서의 역할은 줄이는 게 맞지 않을까 싶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조 대표는 “굉장히 밝혀지기 어려운 윤석열 대검찰청의 비위가 이번에 공개될 절호의 기회”라며 “법적 책임 있는 분들은 솔직하게 정면으로 법적 책임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조 대표는 “은폐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은폐될 순간이 오면 저는 다시 등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p1065599633221479_456_thum.jpg
▲ 지난해 4월 5일 당시 미래통합당 조성은(가운데) 선대위부위원장, 정원석 선대위 상근대변인, 김웅(왼쪽, 현 국민의힘 의원) 송파갑 후보자가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N번방 사건TF대책위원회 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뉴시스>


사건 당시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현 부산시장)에게 구두보고했다는 뉴스버스의 보도와 관련해서는 조 대표는 전략회의에 안건으로 올라온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조 대표는 “당시 법률지원단장이었던 김모 변호사를 우연한 기회에 만나서 ‘대검에 고발장 전달할 게 있는데요’ 하니, ‘바쁘니 나중에 한꺼번에 검토하자’ 이러고 나서 이후에는 본 적이 없다”며 “당에 인지할 수준의 전달을 했다고는 지금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뉴스버스는 16일 <[단독] “김웅 의원 전달 고발장, 당 선대위 비공식 회의서 구두 보고했다”>에서 조 대표가 박형준 위원장이 참석하는 비공식회의에서 구두 보고를 했고, 이 과정에서 ‘법률지원단으로 넘겨주라’는 얘기가 나와 선대위 법률지원단장인 김모 변호사에게 전하도록 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박형준 시장은 측근을 통해 “나는 전혀 관련이 없다”며 “이번 일에 개입시키지 말라”는 취지로 답변해왔다고 뉴스버스는 전했다.

 

[저작권자ⓒ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54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공지사항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