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조선일보 보도기사 "윤석열 X신 수준 입 만 열면 무식한 티 나" 순식간 삭제

컨텐츠 정보

본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공행진 지지율 하향세로 돌아서자 야권 '계륵' 같은 존재되어 버림.
-윤 전 총장의 계속된 수준 이하 망언으로 당내 공세가 밑으로부터도 가속화.
-조성은(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전 총장 비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한때 고공 행진하던 지지율마저 하향세로 돌아서자 야권에서도 '계륵' 같은 존재가 돼 버렸다. 아울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토론회 등으로 주도권 암투까지 불거져 국힘이 사분오열하는 모양새다.

윤 전 총장의 계속된 수준 이하 망언으로 대선주자로 경쟁하는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에서 시작된 당내 공세가 밑으로부터도 가속화되면서 안팎으로 카운트펀치를 맞고 있는 형국이다.

지난 22일 저녁 조선일보는 [野인사 “윤석열 X신 수준, 입만 열면 무식한 티 나”] 제목의 기사를 내고 곧바로 삭제 조치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이 빛의 속도로 박제해 그 내용이 전파됐다.

조선일보는 이날 저녁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전 총장을 비판하고 나섰다고 서두를 뗐다.

삭제한 조선일보 보도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22일 조 전 부위원장은 “이재명 경기지사에 동의하지도 않고, 정책에 동의하지도 않고, 더군다나 그가 국가지도자가 되는 것은 국격에 심각한 부정적 요인이 된다고 확신한다”면서도 “적어도 윤석열이나 최재형 등보다는 ‘대통령’이라는 직책과 역할, 비전에 대해 고민해본 티라도 난다. 아주 근본적인 질적 차이”라고 했다. 

 

p1065602072802771_890_thum.jpg
▲ "윤석열 X신 수준 입 만 열면 무식한 티 나" 삭제된 조선일보 기사
p1065602072802771_832_thum.jpg
▲조선일보 삭제된 기사와 기사속 조성은 페이스북글


그는 "(尹은) 외교안보팀이건 캠프에 합류한다던 인사들 보면 친박 부활, 일단 세력/힘과시용으로 받고 보자는 식”이라며 “외교안보 수준도 아닌 아주 기본적인 정책, 아니 그 정책 수준도 아닌 개념조차 확립하거나 이해하지 못한 게 너무 수준차이 난다”라고 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尹은) 당내 홍준표, 유승민, 원희룡 등과 비교해도 머저리 내지는 병신 수준에 가깝다”라며 “고민을 해봤어야 ‘토론’도 하지. (같은 법조인 출신) 이회창하고도 비교가 안 된다. 그런 이회창도 실패를 했는데”라며 “나쁜 놈도 싫고, 얍삽한 놈도 싫지만 병신 같은 놈이 세력 과시만 해서 권력 휘어잡을 수 있다는 모양새는 역겨워 죽겠다. 입만 열면 무식한 티가 나는 것은 사실 숨길 수가 없다. 세 단어 이상의 문장을 조합하는 그 수준부터가 차이가 난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을 두고 '역시 내부 사람들의 평가는 소름이 끼칠만큼 예리하고 정확하구나..무섭다' '조선이 아직 손절은 이르다 판단했을까? 아니면 고소 당할까 두려웠을까' '검증된 팩트 기사를 삭제한 조선 그러나 그 원색적인 기록은 남아 있다' '당내 조성은 같은 88년생 젊은 정치 철새에게 조차 이리저리 얻어 터지는거 보니 X신 맞지 싶다' 등의 온라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조성은 전 부위원장은 새정치민주연합을 통해 정계에 입문한 후 국민의당에서 디지털소통위원장 등을 맡았고 지난 총선 당시 미래통합당에 합류했다. 현재 국민의힘에서 공식적인 직책은 맡고 있지 않다.

이와 관련해 황희석 변호사는 23일 SNS를 통해 "대충 짐 싸고 정리해라"라며 윤 전 총장의 정제되지 않은 짧은 식견을 또 한 번 확인사살했다.

 

p1065602072802771_396_thum.jpg
▲황희석변호사 페이스북


그는 "윤석열 씨에 대한 어느 야권 인사의 평가에서 사용한 저 표현(X신)은 일상에서 특별히 의식하지 않고 남을 비하할 때 사용되기는 하지만, 신체적으로 장애를 갖고 있는 많은 사람들이 듣기에는 매우 거북한 표현일 것 같다"라며 "아무리 윤석열 씨가 무식하다고 하더라도 그에 맞는 용어는 아니며, 그렇게 써서도 안된다. 다만, 위 야권 인사의 뜻은 충분히 알겠고 백퍼센트 공감한다"라고 했다.

이어 "사실은 무식한 것만이 문제가 아니다. 사람은 무식할 수 있지만, 무식하다고 멸시해서는 안된다. 문제는 무식한데도 자기가 무식한 줄 모르고 대단히 똑똑하다고 설칠 때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지금 그 나이에 이르러 새로 배우고 익혀서 고쳐 쓸 수 있느냐? 그것도 아니다. 지금까지 음모를 꾸민 뒤 사람들을 칼로 찌르고 죽이는 일만 하고, 조폭들마냥 거들먹거리고 겁이나 주던 사람이 뭘 새로 배우고 뭘 다시 익혀서 나라를 운영해…"라고 꼬집었다.

그는 "대충 짐 싸고 정리해라. 흐름으로 보면 사실상 끝났다는 것은 스스로도 느끼고 있지 않은가!"라며 "빨리 관 두는 게 국민을 위하는 길이지만, 이런 충고에는 아랑곳하지 않을 테고, 그게 일신과 가족을 위하는 길이다"라고 후려쳤다.

아울러 "그나저나 기사를 썼다가 바로 지우는 조선일보는 또 뭐하는 사람들인지 모르겠다. 이런 말도 가능하겠군. '조선일보 쪼다 수준, 글만 쓰면 지우기 바빠'"라고 덧붙였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54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공지사항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