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이재명, 공정한 공모절차로 추천된 황교익후보자<위로해주시고, 격려해주십시오>

컨텐츠 정보

본문

-모두를 위해 한사람이 스스로 내려놓았습니다.황교익선생의 결단에 위로의 마음드립니다.
-공정한 공모절차거쳐 추천된 분.은혜를 입은 일도 없으니 보은인사일 수 없습니다.
-명백한 전문성 부인당하고,친일파 공격당하며,친분에의한'내정'매도당한 억울한심정이해.
-국민의힘 서병수 전 부산시장님도 인정 음식문화 전문가로 많은 업무성과를 냈다.


<위로해주시고, 격려해주십시오>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후보자께서 사퇴의사를 밝혔습니다. 관피아를 막기위해 2018년에 바꾼 공채규정에 따라 임원추천위원회가 공정한 공모절차를 거쳐 추천한 분입니다.

 

p1065581009561954_607_thum.jpg

국민의힘 소속 서병수 전 부산시장님도 인정하는 음식문화 전문가로서 많은 업무성과를 냈고, 임원추천위원들이 면밀한 심사를 거쳐 다수 응모자로 선순위로 추천할만큼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서의 역량은 충분합니다.


제가 그분에게 은혜를 입은 일도 없으니 보은인사일 수 없습니다. 인사는 친소관계가 아니라 역량과 전문성을 기준으로 해야 하는데도, 명백한 전문성을 부인 당하고, 친일파로 공격당하며, 친분에 의한 '내정'으로 매도당한 황선생님의 억울한 심정을 이해합니다.


정치인도 아니고 그저 한명의 시민일 뿐인데, 정치적 공방의 대상으로 끌려 들어와 전문가로서는 생명과 같은 평판에 치명적 손상을 입고, 역량과 비전에 대해 예정된 검증기회도 갖지 못한채 우리모두를 위해 후보자격을 스스로 포기하셨습니다.

 

황 선생님 본인도 인정했듯이 선을 넘은 발언에 대해서는 저 역시 우려하고 경계했습니다. 동의할 수 없는 발언이었습니다. 사과드릴 자격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낙연 후보님께 사과 드립니다. 그러나, 정당한 절차를 통해 공인으로서 기여하고자 했던 한 시민이 정치적 이해관계에 의해 삶의 모든 것을 부정당한 참담한 상황에는 더더욱 동의할 수 없습니다. 다시 한번 황 선생님께 죄송하고 안타깝다는 말씀 드립니다.


공격했던 사람이나 무심한 관전자들에게는 정치과정에서 발생한 하나의 소동극으로 곧 잊혀질지 모르지만, 당사자는 이 일이 없었던 과거로는 결코 돌아갈 수 없는 큰 상처를 입었습니다. 황교익 선생의 상처가 빨리 치유되길 바랍니다. 그래서 음식문화전문가로서 지금까지보다 더 왕성한 활동을 보란듯이 하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위로해주시고, 격려해주시길 그 분을 추천하여 이 상황에 오게한 당사자로서 간곡하게 부탁드립니다.


우리 당에 애정을 갖고, 경선에 관심을 갖고 계신 많은 분들이 또한 상처를 받았습니다. 더이상 소모적인 네거티브로 우리 스스로를 초라하게 만드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저부터 경계하겠습니다. 저부터 더 배려하고 '원팀'으로 승리하는데 힘을 모으겠습니다.


지금도 황교익 선생이 훌륭한 자질을 갖춘 전문가로서 경기 관광 공사에 적격자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지만 많은 분들의 의견을 존중하여 사퇴의사를 수용합니다. 한사람을 지키는 것이 모두를 지키는 출발입니다. 그런데 모두를 위해 한사람이 스스로를 내려놓았습니다. 다시 한번 황교익 선생의 결단에 위로의 마음을 드립니다.

 

p1065581009561954_706_thum.JPG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페이스북
p1065581009561954_240_thum.jpg

[저작권자ⓒ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54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공지사항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