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김건희·윤우진 주변 구속 및 줄줄이 영장 청구..소환 임박

컨텐츠 정보

본문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이모 씨 등 피의자 3명 사전 구속영장 청구.
-김건희, 전주로 참여해 돈줄 댔다. 소환 조사가 임박했다는 전망.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을 둘러싼‘스폰서 의혹’수사,소환 조사 임박,
-윤석열 청문회에서 변호사소개 안했다 위증, 변호사법 위반 국회위증.
-추미애 "윤석열 얼마나 불안하면 손에 王,청구고발 대장동 사건도 목줄 겨눔.


검찰이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 관계인들의 구속영장을 청구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법조계 안팎에선 김 씨에 대한 소환 조사가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온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부장 조주연)는 전날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이모 씨 등 피의자 3명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씨는 2010~2011년 있었던 도이치모터스 시세조종 과정에서 주식시장 ‘선수’로 활동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과 함께 회사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윤 후보 부인 김 씨는 이 과정에서 ‘전주’로 참여해 돈줄을 댔다는 의혹이다. 김 씨는 또 도이치모터스 자회사인 도이치파이낸셜의 전환사채(CB)를 2017년 헐값에 매입해 부당차익을 봤다는 의혹도 있다. 

 

p1065544061993867_891_thum.jpg
▲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연합뉴스


권오수 회장과 김건희 씨 간 자금 흐름을 추적해온 검찰은 지난달 초 시세조종 의혹에 연관된 회사 여러 곳을 압수수색했다. 이후 검찰은 이 씨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지난달 9일 도주·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다며 기각한 바 있어 수사팀은 이번에 다른 관계자를 포함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대선을 5개월 앞둔 대선가도에서 사건 처리가 지연될수록 정치공세로 휩싸일 가능성이 높다. 이에 정치권과 법조계에서는 검찰이 조만간 김건희 씨를 소환 조사한 뒤 수사를 마무리할 것이란 관측을 내놨다.

대윤 윤석열과 소윤 윤대진의 빗나간 의리?
검찰은 또 세간에서 이른바 대윤으로 불리는 윤석열 후보 최측근인 소윤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의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을 둘러싼 ‘스폰서 의혹’ 수사에도 속도를 내면서 윤 전 서장의 소환 조사도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1부(부장 정용환)는 2일 윤 전 서장의 측근인 낚시터 운영업자 최모 씨를 지난 2일 구속했다. 최 씨는 윤 전 서장과 함께 2016~2018년 인천 영종도 일대 부동산 개발 과정에서 거액의 인허가 관련 로비 자금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윤우진 전 서장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지만 검찰은 2015년 무혐의 처분했다. 검찰이 수사에 나섰을 당시 윤석열 후보는 윤 전 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해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 씨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윤우진 전 서장의 정·관계 로비 여부를 집중 수사하고 있다. 

 

p1065544061993867_617_thum.jpg
▲ 2019년 7월 8일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 뉴스타파


윤우진 뇌물수수 사건이 불거진 2012년에 윤 후보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윤대진 검사는 대검 중수부 중수2과장이었다. 윤 후보는 2019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당시 2012년 12월 언론에 “내가 윤 전 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해줬다”라고 해놓고도 청문회에선 “윤 전 서장 관련 사건에 개입한 사실이 없고, 변호사를 소개한 사실이 없다”라고 해서 ‘위증 논란’이 불거졌다. 따라서 윤 후보는 변호사법 위반 혐의와 국회 위증 혐의 둘 다 해당되는 셈으로 수사를 받아야 할 사안으로 지적되고 있다.

추미애 "손바닥에 '왕'자를 새긴다고 하늘을 가릴 수 있나?"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후보는 3일 윤석열 후보가 지난 1일 TV토론회에서 왕자를 손바닥에 새기고 나온 것을 겨냥해 "손바닥에 왕(王)자를 새기고 나왔으니 얼마나 불안해하고 있는지 만천하가 알아버렸다"라고 일침을 날렸다.

추 후보는 이날 오후 인천에서 열린 민주당 인천 지역 순회 경선에서 "드디어 검찰은 김건희 씨가 의심받는 주가조작 사건에서 3명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건희의 소환 조사가 임박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검찰은 청부고발 사건에 대해서도 검사 관여가 발견됐다며 공수처에 이첩했다. 당연히 윤석열의 소환도 불가피 할 것"이라며 "법원행정처장은 판사 사찰 문건에 대해 '통상적인 세평 수준을 넘는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이 모른다던 대장동 사건에서도 그 아버지의 너무도 수상한 주택 매매 사실이 세상 밖에 알려졌다"라며 "윤석열의 핵심적인 징계 사유인 정치 중립 위반, 권력 사유화, 국기를 문란케 한 수많은 사건들이 그의 목줄을 겨누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결선 무대에 저 추미애를 꼭 세워달라"며 "그것은 바로 권력 찬탈을 노렸던 정치검찰과 부패 기득권 세력에게 보내는 가장 확실한 경고이자 강력한 응징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54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공지사항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