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與 , '文 간첩 도움으로 대통령' 발언 野 김석기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

컨텐츠 정보

본문

-대정부질문 빙자해 문재인대통령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과 명백한 가짜뉴스.
-국회차원 징계예고,면책특권 믿고 해괴한 말까지,자한당 당 차원 단호한 대처.
-윤호중 원내대표,국민 대의기관으로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막말정도 넘은발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4일 대정부질문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간첩의 도움을 받아 대통령이 됐다”고 발언한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한다고 밝혔다. 

 

p1065612230578876_543_thum.jpg
▲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이 1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을 마친 후 의견을 피력하고 있다 © 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15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김 의원이 어제 대정부질문을 빙자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과 명백한 가짜뉴스 생성을 자행했다”면서 국회 차원의 징계를 예고했다.

이어 한 대변인은 김 의원이 소속되어 있는 국민의힘에게 “면책특권 뒤에 숨어 해괴한 말까지 하고 있는 자당 국회의원에 대한 당 차원의 단호한 대처부터 하시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한 대변인은 전날 김 의원의 발언 직후에도 서면브리핑을 통해 “선을 넘어도 한참 넘었다”며 김 의원의 도 넘은 발언에 대한 자성과 자중을 요구하기도 했다.

특히 한 대변인은 김 의원이 문 대통령에게 도움을 줬다고 언급한 청주 간첩단으로 지목된 이들의 일부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싱크탱크의 실행위원으로, 정동영 전 의원의 신당에서 활동했으며 현 정권 퇴진 운동을 벌이기도 했다며 김 의원의 발언은 근거마저 팩트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 발언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역시 15일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 “김석기 의원의 도를 넘는 발언은 선거 결과를 부정하는 국민 대의기관으로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막말의 정도를 넘어서는 발언”이라면서 국민의힘 당 차원의 사과와 징계를 촉구했다.

한편, 김석기 의원은 14일 국회 대정부 질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상대로 질의하며 “대통령이 간첩 도움을 받은 것이 사실인데, 국민에게 죄송하다고 하거나 해명하는 것이 맞지 않냐”, “지금 민주당의 유력 대선후보 캠프에도 이런 간첩단이 없다고 어떻게 장담할 수 있냐” 등의 문제의 발언을 했다.

김 의원이 문 대통령에게 도움을 줬다고 주장하는 간첩단은 북한의 지령을 받고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F-35A 도입 반대 운동 등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4명의 충북 청주 지역 노동계 인사를 지칭하며 이들 중 일부는 지난 2017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를 공개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캠프 노동특보단으로 임명되어 활동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54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공지사항


HOT